[이승훈 교수의 경제학 멘토링] GDP와 GNI 차이

한 나라에서 한 해 동안 생산한 부가가치를 모두 합친 것이 그 나라의 그 해 국내총생산(Gross Domestic Products · GDP)이다. 한 나라 경제활동의 규모를 추계하는 수량적 지표로는 지금까지 개발된 것 가운데 GDP가 가장 널리 쓰인다. 한국은행은 매년 국내 모든 기업으로부터 한 해 동안의 거래 자료를 모아 개별 기업의 부가가치를 계산하고 이것을 모두 합하는 방식으로 GDP를 계산한다.

부가가치를 계산하려면 생산에 사용한 중간재와 생산물이 반드시 시장에서 거래되어야 한다. 그 해에 생산되었으나 팔리지 않은 재고품은 팔린 제품의 가격으로 그 가치를 평가한다.

또 그 해 말 현재 생산이 진행 중인 반제품은 생산물과 중간재의 시장가격에 비추어 그 가치를 유추하는 방법으로 평가하여 그 해의 생산물에 포함한다. 그리고 시장거래를 거치지 않은 생산물도 GDP에 포함되지 않는다. 예컨대 이발소에서 값을 치르고 하는 면도는 GDP에 포함되지만 집에서 내가 직접 하는 면도는 포함되지 않는다.

부가가치 가운데 일부분은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고정자본 소모', 즉 감가상각을 보충하는 데 쓰인다. 그렇게 해야 생산기반이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이다. 감가상각 이외에도 정부는 생산과 수입에 세금을 부과하고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순세금만큼의 부가가치를 거두어간다. 이렇게 감가상각과 순세금을 공제하고 남은 부가가치가 생산에 참여한 생산요소의 요소소득으로 분배된다. 정부가 가져가는 순세금은 부가가치 생산에 대한 정부 기여의 대가라고 해석할 수도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07년도 감가상각을 뺀 순부가가치의 53.1%는 '피용자보수'로 노동에 귀속되었고,38.8%가 자본 · 토지 및 기업경영에 귀속된 '영업잉여'였으며,나머지 13.3%가 순세금이었다.

GDP는 외국인이 국내에서 생산한 부가가치까지 포함하지만 이 부분은 외국인의 소득이므로 해외로 빠져나간다. 우리나라 사람이 벌어들이는 소득을 계산하려면 외국인들이 국내에서 벌어가는 소득은 빼고,그 대신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벌어오는 소득을 포함해야 한다. 이렇게 계산한 것이 국민총소득(Gross National Income · GNI)이다. GNI는 과거 GDP 대신 널리 쓰이던 GNP를 일컫는다. GDP와 GNI를 각각 인구수로 나누어 1인당 값으로 환산한 지표는 각국의 생활수준을 비교하는 데 널리 쓰인다.

지금까지 설명한 GDP나 GNI는 모두 해당연도의 가격으로 부가가치를 계산하여 얻은 수치이다. 해당연도의 가격으로 계산한 GDP를 경상가격GDP,또는 명목GDP라고 한다.

물가는 해마다 변동하기 때문에 명목GDP만으로는 작년과 올해 사이에 경제활동 규모가 어떻게 변했는지를 파악할 수 없다. 명목GNI도 마찬가지다. 국가 경제활동 규모,또는 국민소득 수준이 매년 어떻게 변해왔는지를 파악하려면 명목이 아닌 실질GDP와 GNI가 필요하다.

이승훈 <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