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커창 中총리도 방한 가능성 커
文, 아베에 "징용 판결 관여 못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내년 상반기 방한이 확정적인 단계라고 청와대가 25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의 상반기 국빈 방한을 기정사실화한 뒤 “중국과 정확한 시기 및 방식과 관련해 조율이 남았다”고 말했다. 또 리커창 중국 총리의 방한에 대해서도 “내년 한국에서 열릴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가능성을 크게 열어뒀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의 공식 방한을 요청했다. 청와대는 시 주석의 방한이 양국 관계의 정상화를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는 또 “비핵화 협상에 있어서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때까지 유엔의 대북제재가 필요하다는 정부 입장은 유효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방중 때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제안은 대화와 협력으로 북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는 기존 방침을 재확인한 것으로 제재를 풀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청와대는 이 밖에 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강제징용과 관련해서 대법원 판결에 관여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본질을 둘러싼 논쟁은 문제를 더 어렵게 할 뿐”이라며 “문제 해결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재원 기자 wom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