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경매 클라우드로"…KT, 13개 기업 물류 SW 개발 지원

KT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2020 핵심산업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지원사업'에 참여해 13개 기업을 대상으로 물류산업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개발 및 사업화를 완료했다고 8일 발표했다.

SaaS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웹에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서비스를 이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기 때문에 초기 비용 없이 도입이 가능하다.

이번 사업은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를 지원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NIPA가 마련했다. 제조, 물류, 헬스케어, 교육, 비대면 복지 등 5개 분야의 기업을 선정해 지원한다.

KT는 물류 분야의 클라우스 서비스 사업자로 참여해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하고 솔루션 홍보 등 개발 이후 사업화까지 지원했다.

지원을 받은 우림인포텍은 도매시장 업무 간소화를 돕는 '농산물 도매시장 유통물류 SaaS'를 사업화했다. 출하한 물품에 QR코드를 부착해 상품 주문부터 생산, 포장, 보관, 하역, 운송에 이르는 물류의 전 프로세스르르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전 과정이 SaaS를 통해 출하자, 경매사, 도매법인, 중도매인 등 관련자에게 투명하게 공개된다.

기존 대면 경매 방식을 비대면 경매로 바꾸기 위한 솔루션도 확보하게 됐다. 출하자가 시스템에 이미지를 등록하면 이후 경매 절차가 시스템에서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클라우드를 통해 해킹, 랜섬웨어 등에 대한 보안도 한층 강화됐다는 설명이다.

김승운 KT 인프라서비스본부장(상무)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클라우드 서비스 협업 생태계를 마련했다"며 "KT는 국내 최대 클라우드 사업자로서 한국의 클라우드 역량을 높이고 기업간 협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