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A(개인휴대단말기) 업체인 제이텔(www.jtel.co.kr)은 창업자인 신동훈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박영훈(35)씨가 새로운 대표이사로 취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신동훈 전 대표는 PDA 사업 확대를 위해 전문경영인 체제가 필요하다고 판단, 올초부터 새로운 경영진 영입작업을 직접 추진해왔다.

박영훈 신임 대표는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삼성 비서실과 삼성전자, 부즈앨런앤해밀턴을 거쳐 보스턴 컨설팅 그룹에서 프로젝트 리더로 근무했다.

박 신임대표는 이날 취임사를 통해 "제이텔의 최대 과제는 셀빅 PDA사업의 확대로 셀빅의 브랜드 마케팅 및 법인 시장 개척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이텔은 또한 미국 와튼 스쿨과 MIT에서 각각 MBA(경영학석사)를 취득하고 보스턴 컨설팅 그룹에서 근무한 나윤호(35)씨와 이형돈(35)씨를 각각 재무담당 부사장과 사업개발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창욱기자 p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