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인구 70~80% 접종 집단면역 달성 목표…수출도 늘려
중국, WHO 사용 승인에 백신 생산량 연간 50억개로 확대

중국 제약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량을 연간 50억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양샤오밍(楊曉明) 시노팜(Sinopharm·중국의약) 대표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의 자사 백신 긴급 사용 승인 후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백신 생산량을 연간 30억 개까지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또다른 백신 생산업체인 시노백(Sinovac·科興中維)도 연간 백신 생산 목표량을 20억개로 상향 조정했다.

현재 중국의 총 백신 생산량은 연간 30억 개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은 WHO의 시노팜 백신 긴급 사용 승인으로 자국민의 백신 접종이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

중국은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올해 말까지 14억 인구의 70∼80%에 백신을 맞혀 집단면역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 공급 뿐만아니라 해외 수출도 늘릴 방침이다.

세계 최대 백신 생산국인 인도의 코로나19 폭발적 확산 등에 따른 백신 부족 문제 해결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펑둬자(封多佳) 중국백신산업협회장은 "중국 백신은 절반은 국내에서 사용하고, 나머지는 수출하고 있다"며 "국내 접종 목표 달성과 해외 수요 증가 예상 등에 따라 제약사들이 백신 생산 계획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WHO는 지난 7일(현지시간) 중국 제약사 시노팜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