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 "미, 대북정책 검토 과정서 긴밀조율…동맹엔 호혜정신 중요"
특파원 간담회…한미 당국, 北도발 징후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한 듯
[대체] 국제(주미대사 "미, 대북정책 검토 오래 안걸릴것…)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포괄적인 대북 정책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한국과의 협의와 조율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이수혁 주미대사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대사는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특파원 간담회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북핵 문제가 시급하고 중요한 사안이라는 데 공감하고 있고, 포괄적인 대북전략 마련을 위한 정책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무엇보다 한국과의 협의·조율을 중시하고 있고 긴밀한 대화로 전략을 함께 마련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포괄적인 대북정책 검토에는 북한의 인권 문제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정책 결정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정부가 출범한지 한 달이 다 돼가고 있지만, 북한의 도발 징후는 아직 없다고 한미 당국은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사는 "바이든 정부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는 동맹과의 관계를 복원·강화해 나가겠다는 것"이라며 "한미 동맹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공약은 한미 정상 통화 등의 기회를 포함해 여러 차례 확인해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사는 "(한미) 서로에 대한 기대 수준을 잘 관리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미국은 우리를 주요 국제현안과 글로벌 도전과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기 위한 파트너로 보고 있고 특히 다자주의 접근을 선호하는 바이든 행정부 하에서는 동맹의 역할에 대한 기대가 클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이런 동맹 관리에 있어서 호혜 정신이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사는 바이든 정부 출범 뒤 한미 정상 통화를 비롯한 각급 소통이 원만하다면서 자신도 최근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 성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 등 미 정부의 대(對)한국 라인을 만나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SMA)과 포괄적 대북 전략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소개했다.

한미 간에는 이 외에도 중국 문제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의 조율과 협조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또 대중국 정책을 최우선 순위로 놓고 있지만 대북 정책은 중국 정책과 결부하지 않고 독립적인 이슈로 접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정부는 지금껏 대북 정책 전반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면서 새로운 정책을 예고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의 양자회담 방식으로 갈지 아니면 과거의 다자대화 형식을 차용할지 모든 것을 열린 상태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