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장후 400p 오르다 약보합 반전…亞 이어 유럽 증시 오름세
'극한의 출렁임'서 숨돌리는 뉴욕증시…다우 장중 '혼조세'

미국 뉴욕증시가 20일(현지시간) 좁은 범위에서 등락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확대된 변동성은 일시적으로 잦아든 모양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오전 9시50분 현재 90.03포인트(0.45%) 하락한 19,997.16에 거래되고 있다.

개장 직후 400포인트 올랐지만 이내 상승분을 내주면서 2만선 부근에서 등락하고 있다.

같은 시각,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1.20포인트(0.88%) 내린 2,388.19를 나타내고 있다.

기술주들이 강세를 보이면서 나스닥지수는 39.84포인트(0.56%) 상승한 7,190.42에 거래되고 있다.

전반적으로는 3대 주가지수 모두 혼조세를 보이면서 극심한 출렁임에선 벗어난 흐름이다.

뚜렷한 호재나 악재가 반영됐다기보다는, 최근 가파른 속도로 급락한 상황에서 숨고르기 장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해석된다.

유럽증시는 비교적 큰 폭의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91%,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3.78%,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4.30%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앞서 마감한 아시아권 증시도 일제히 반등했다.

중국 증시의 상하이종합지수는 1.61%, 선전종합지수도 1.28% 오름세로 마감했다.

한국 증시의 코스피는 7.44% 급등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한국을 비롯한 9개국으로 통화스와프 계약을 확대하면서 강한 훈풍을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

대만 자취안 지수도 6.37% 급등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