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하려 한다면 선거에서 내게 긍정적…이 나라 위해 나쁜 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이 자신의 탄핵 절차에 착수한 것에 대해 "마녀사냥 쓰레기"라고 강력 반발했다.
트럼프, 美민주 탄핵절차 돌입에 "마녀사냥 쓰레기" 강력 반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탄핵절차 돌입 기자회견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유엔에서 이렇게 중요한 날, 그렇게 많은 업적과 많은 성공, 그리고 민주당은 더 많은 '마녀사냥 쓰레기' 긴급뉴스로 그것을 고의로 망치고 손상시켜야 했다"며 "나라를 위해 너무 나쁘다"고 비난했다.

이어 펠로시 의장과 같은 당 소속인 제리 내들러 법사위원장, 애덤 시프 정보위원장, 맥신 워터스 금융위원장을 거명한 뒤 "당신들은 이것을 믿을 수 있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은 결코 그 통화 녹취록을 보지조차 못했다"며 "완전한 마녀사냥!"이라고 비판했다.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총회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라크 대통령과 정상회담 중 취재진에 "이 나라는 그 어느 때보다 잘 돌아가고 있다.

펠로시 의장이 탄핵을 하려 한다고 들었는데 지속적인 마녀사냥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펠로시가 그렇게 한다면 선거(내년 대선)에서 나에게 긍정적이다.

누가 탄핵을 필요로 하겠는가.

이 나라를 위해서 나쁜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민주당, 트럼프 대통령 탄핵절차 돌입…트럼프 "마녀사냥 쓰레기" / 연합뉴스 (Yonhapnews)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녹취록은 지난 7월 자신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한 내용을 담은 문건을 말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통화에서 민주당 대선주자 중 선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의 우크라이나 사업 관련 비리 의혹을 조사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녹취록이 공개되기 전 펠로시 의장이 탄핵 절차를 진행할 수 있을지에 의문을 나타내면서 "어쨌든 펠로시 의장은 녹취록을 못 봤다.

통화는 완벽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에서 탄핵 여론이 비등하자 결국 녹취록을 전부 공개하라고 지시했지만 그동안 2016년 러시아 대선 개입 때 공모 의혹, 사법방해 의혹 등을 둘러싸고 불신이 깊을 대로 깊어진 민주당의 탄핵절차 추진을 막진 못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이 탄핵 조사를 발표할 계획이라는 보도와 관련, 기자들과 만나 "들어보지 못했다"면서도 "마녀사냥의 연속이다, "우리나라는 역대로 가장 잘하고 있다.

민주당은 선거에서 질 것"이라고 반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