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원·당 중앙위 발표…시진핑 "전 세계 투자자 환영"

중국이 오는 2035년까지 남부 하이난(海南)성 전역에 자유무역항 체제를 구축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전날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이 공동 발표한 '하이난 개혁개방 전면 심화를 지지하는 지도의견'(이하 지도의견)을 인용해 2025년까지 하이난성에 기본적으로 자유무역항 체제를 구축하고 이후 10년간 본격적인 운영을 위한 작업을 펼친다고 전했다.

중국 정부는 또한 하이난성 자유무역항 발전을 지원하고자 투자펀드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하이난 자유무역항이 세계에서 가장 개방된 경제지대로서 무역·투자에 있어 전반적인 특혜정책에 힘입어 싱가포르, 홍콩처럼 번영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3일 공산당 중앙위가 하이난성을 시범 자유무역지대(FTZ)로 만들어 점차적이고 착실히 중국 특색 자유무역항으로 건설하는 방안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시 주석은 이날 하이난 경제특구 건설 3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중국이 하이난성에 투자하고 사업을 시작해 이곳의 자유무역항 건설에 참여하는 전 세계의 투자자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지도의견'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하이난 자유무역항 발전을 위해 외국 기업이 '각 방면에 걸쳐 참여하도록' 지원하며 다국적기업들이 하이난에 국제·지역 본부를 설립하도록 권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이난을 싱가포르처럼"… 中 2035년까지 자유무역항 구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