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간밤 나스닥 반등에 동반 ↑
간밤 미국 증시에서 나스닥지수가 반등한 영향에 국내 대표 성장주인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9일 오전 9시35분 기준 네이버는 전 거래일보다 5500원(2.96%) 오른 19만1000원에 거래 중이다.

같은 시간 카카오도 전 거래일 대비 1800원(3.24%) 오른 5만7300원을 기록하고 있다.

8일(현지시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3.45포인트(1.13%) 뛴 11,082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5거래일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성장주는 금리 상승기엔 밸류에이션(평가가치)에 부담이 가기 때문에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은 주가에 악재가 된다. 최근 시장은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탄탄하다는 각종 지표가 발표되자 긴축이 장기화할 가능성을 주목해왔다.

미국 중앙은행(Fed)은 다음 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 인상 폭을 결정한다.

그간의 긴축 우려는 다소 완화된 모습이다. Fed는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