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 6인의 조언…향후 전략은

美 금리인상 불확실성 해소가
증시 반등의 신호탄 될 것

테마 따라 산 중소형주 줄이고
실적 좋아지는 대형주로 옮겨야
1순위 종목으로 삼성전자 추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증시가 연일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6일 코스피지수는 0.41% 하락한 2709.24에 거래를 마쳤다. 4일 연속 내렸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긴축 우려,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의 갈등에 다양한 개별 악재까지 겹쳤다. 과거 주가가 떨어지면 등판해 지수 레벨을 지켜주던 개인들의 공격적 매수도 사라졌다. 시장에서는 Fed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25~26일), LG에너지솔루션 상장(27일),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의 실적 발표, 설 연휴로 이어지는 이번주가 증시 향방을 가르는 변곡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문가 6인에게 대응 전략을 물었다.
PBR 1배 수준으로
6명의 전문가는 모두 주식 비중을 줄일 시점은 아니라는 취지로 답했다. 코스피지수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배가 되는 2800선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안정환 BNK자산운용 부사장은 “주식 투자는 쌀 때 사서 비싸게 파는 것이 핵심”이라며 “유동성이 위축되는 만큼 대세 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쌀 때마다 사 모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태홍 그로쓰힐자산운용 대표도 “투자의 시계를 1년으로 넓히면 지금이 바닥권일 수 있다”고 했다.
"코스피 PBR 1배 미만 바닥권…설 이후 저가매수 해 볼만"

주식 외에 대안이 없는 시장이라는 지적도 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금은 주식과 채권, 가상자산 가격이 함께 떨어지고 부동산마저 불안한 상황”이라며 “분산을 통해 리스크를 낮추는 것도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추가적으로 주식을 매수한다면 설 연휴 이후를 추천했다. 이한영 DS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이번주는 극한의 눈치보기가 이어질 것”이라며 “Fed의 금리 인상 로드맵을 확인하고, 불확실성이 해소된다면 그때 이익이 뒷받침되는 낙폭과대주를 매수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트폴리오 재편은 필수
주식시장을 떠날 때는 아니지만 포트폴리오 재편은 필수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주가수익비율(PER)이 높은 성장주가 일시적으로 반등에 성공할 때 이들 종목을 추격매수하기보다 ‘갈아타기’ 기회로 삼으라는 것이다. 김태홍 대표는 “테마를 따라 산 중소형주 비중을 줄이고, 실적이 받쳐주는 대형주로 갈아탈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반도체와 음식료, 유통 업종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반도체는 이익 성장이 기대되고, 음식료는 인플레이션 시대에 원가 부담을 가격에 반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단순히 낙폭을 기준으로 종목을 고르지 말라고도 했다. 미국 빅테크가 고점 대비 20% 하락하고, 아크인베스트가 투자하는 중소형 성장주가 80% 빠졌다고 가정했을 때 후자보다는 전자를 선택하라는 얘기다. 정성한 신한자산운용 알파운용센터장은 “넷플릭스에서 보듯 같은 성장주라고 하더라도 옥석 가리기가 이뤄지는 시점”이라며 “인수합병(M&A), 선제적 투자, 가격 전가력 차이 등에 따라 같은 업종 내에서도 차별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빅테크 중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성장성이 있으면서 이익도 받쳐주는 대표적 사례다.
믿을 건 삼성전자
옥석 가리기의 핵심은 결국 실적이다. 매년 10~20% 이익이 늘어나는 기업이 드물어졌기 때문이다. 정성한 센터장은 “해외 빅테크들의 올해 주당순이익(EPS) 성장률이 10% 안팎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삼성전자가 그 이상의 성장세를 보여준다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보다는 사업 포트폴리오가 다양한 삼성전자의 성장성이 더 부각되는 국면이라고도 했다.

오태동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도 “반도체, IT 하드웨어, 자동차 등 실적 회복이 예상되는 경기민감 가치주를 저가매수할 만하다”고 조언했다. 안정환 부사장도 삼성전자를 포함한 수출 기업을 추천했다.

주가 반등 시점으로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불확실성이 해소되는 때를 꼽는 전문가가 많았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변동성지수(VIX)를 지표로 삼으라는 조언도 나왔다.

고재연/설지연/서형교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