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한, 국내 R&B 대중화 앞장서
실력파 소리꾼 지켜본 김조한
"최고의 소리 찾겠다" 예고
/사진=MBN '조선판스타'

/사진=MBN '조선판스타'

'R&B'의 대가 김조한이 국악 서바이벌 오디션 판정단으로 나섰다.

5일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 측은 김조한의 판정단 소식과 함께 합류 계기와 소감을 전했다.

김조한은 "독특한 악기와 연주자의 연주에 따라 음악을 만들어 내는 게 신기해서 국악에 관심이 생겼다. 제가 해 본 적 없는 장르의 음악이라 신선하고 음악 하나하나, 악기 하나하나가 흥미로웠다"며 국악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섭외가 왔을 때, 음악적 자극을 찾아 새로운 음악을 배우겠다는 입장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판정단으로 합류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국악과 다른 장르를 콜라보한 참가자들의 무대를 본 김조한은 "보통의 노래를 하는 실력자들과는 확실한 차이가 느껴진다. 전통적인 창법이 나올 수 있는 경험과 연습이 무척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동안 본적 없는 실력파 소리꾼들의 등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김조한은 "국악기와 서양악기가 같이 공연을 한다고 해서 어떤 소리와 음악이 나올지 궁금했는데, 참가자들의 콜라보 무대를 보니 나도 정말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들뜬 소감을 전했다.

또 김조한은 판정 기준에 대해 "요즘 시대에 잘 어울릴 수 있는, 전통과 현재의 조화를 이루는 진짜 '조선판스타'를 찾는 게 기준이다. 말 그대로 '조선의 음악'을 하는 스타를 찾아내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고 밝히며 최고의 소리꾼을 찾는 '조선판스타'의 판정단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조한은 "'조선판스타'는 'REAL KOREA'다. 진짜 한국의 음악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그는 시청자들에게 "판정단의 의견이 모두 다르다. 그 의견들이 어떤 식으로 다른지, 어떻게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지 관심있게 보시며 시청자분들도 의견을 내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R&B 시조새' 김조한이 판정단으로 출연을 확정하며 화제를 몰고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국악 서바이벌 프로그램 '조선판스타'는 오는 14일 토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