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형 SBS 아나운서,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 /사진=한경닷컴, 연합뉴스

김민형 SBS 아나운서,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 /사진=한경닷컴, 연합뉴스

김민형 아나운서가 SBS를 퇴사한다. 일각에서는 남자친구인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와 결혼을 앞두고 있는 게 아닌가 추측이 제기됐다.

22일 SBS 측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김민형 아나운서가 오는 10월 말 퇴사하기로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결혼 관련 질문에는 "개인적인 부분이라 알 수 없다"며 "사직 이유는 개인 사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김 아나운서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에 관련해 SBS 측은 "아직 후임은 정해지지 않았다"며 "어제(21일) 소식을 접했고 퇴사까지 한 달 간 시간이 있으니 추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김민형 아나운서는 1993년생으로 올해 만 27세다. 서울여대 시각디자인학과 출신으로 2016년 MBC 계약직 아나운서로 활동, 2018년 SBS 아나운서로 다시 입사했다. 주말 'SBS 8 뉴스'와 '궁금한 이야기 Y', '스포츠 투나잇' 등에 출연했다.

김 아나운서는 지난 7월 김대헌 호반건설 대표와 열애 소식이 전해지며 화제가 됐다. 김 아나운서의 퇴사는 결혼을 준비하기 위한 것 아니냐며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민형 아나운서의 남자친구인 김대헌 대표는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의 장남이다. 1988년생으로 올해 만 32세다. 호반건설에서 김대헌 대표의 지분은 151만여주(54.73%)로, 호반그룹 총수인 아버지 김상열 회장보다 많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