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 입대 후 근황 공개돼
중대장 표식 달고 '늠름한 자태'
기초군사훈련 후 사회복무요원 대체 복무 예정
엑소 수호 훈련소 근황 /사진=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엑소 수호 훈련소 근황 /사진=육군훈련소 홈페이지 캡처

그룹 엑소 수호가 신병교육대에서 중대장이 된 근황을 공개했다.

육군훈련소 측은 지난달 말 홈페이지를 통해 신병교육대에서 훈련을 받고 있는 훈련병들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최근 입대한 수호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속 수호는 군복을 입고 정자세를 취한 채로 늠름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특히 그의 왼쪽 가슴에는 중대장 표식이 달려 있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중대장 훈련병은 기초군사훈련 기간 동안 중대를 대표해 관리하는 훈련병이다.

수호는 지난 달 14일 충남 논산훈련소에 입소했다. 그는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후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의 의무를 이행할 예정이다.

한편 수호는 엑소 멤버로는 세 번째 입대자로, 앞서 시우민과 디오가 먼저 국방의 의무를 시작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