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1m 스프링보드 銅…한국다이빙 사상 최초의 세계선수권 메달
[광주세계수영] 14세에 올림픽도 뛴 김수지, 한국다이빙 새역사

한국다이빙의 새역사가 빛고을에서 쓰였다.

주인공은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다.

김수지는 13일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을 받아 다이빙 최강 중국의 천이원(285.45점)과 미국의 사라 베이컨(262.00점)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우승 후보 중 하나였던 창야니(중국·251.95점)가 2차 시기 입수 실수로 일찌감치 메달 레이스에서 뒤처진 가운데 김수지는 4차 시기까지 2위를 달리다가 마지막 5차 시기에서 베이컨에게 역전을 당했다.

하지만 김수지는 동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첫 번째로 시상대에 섰다.

아울러 김수지는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의 세계선수권대회 메달리스트가 됐다.

한국 다이빙의 세계선수권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2009년 이탈리아 로마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달성한 6위였다.

개인전 최고 성적은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작성한 7위였다.

[광주세계수영] 14세에 올림픽도 뛴 김수지, 한국다이빙 새역사

김수지는 수영 종목을 통틀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최초의 한국 여자 선수가 됐다.

김수지는 경영의 박태환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세계선수권대회 두 번째 메달리스트다.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 자유형 200m에서 동메달을 땄고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때는 자유형 400m에서 다시 금메달을 수확했다.

김수지는 한국 선수로는 8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시상대 위에 올랐다.

김수지는 14세, 천상중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2년에 런던 올림픽에 출전했을 정도로 일찍부터 기대를 받았다.

당시 그는 한국 선수단에서 최연소였다.

런던올림픽 여자 10m 플랫폼 예선에서 215.75점으로 전체 참가선수 26명 중 최하위에 그쳤지만 큰 무대 경험은 그를 빠르게 성장시켰다.

[광주세계수영] 14세에 올림픽도 뛴 김수지, 한국다이빙 새역사

김수지는 울산 무거고에 다니던 3년 동안 전국체전 고등부에서 금메달 10개를 쓸어 담았다.

2015년 처음 출전한 러시아 카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결선에 올라 8위를 차지했다.

그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는 탈락했지만, 시련을 이겨내고 한뼘 더 자랐다.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12위에 올랐고, 그해 타이베이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는 김나미와 짝을 이룬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에서 역대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점수(280.89점)를 받고 은메달을 따기도 했다.

지난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1m 스프링보드에서는 동메달을 챙겼다.

그러고는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수영사의 한 획을 그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