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 인권상담소서 상담 받았으나 심리적 충격 커
"수면제 복용...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
임효준 "엉덩이 절반만 노출됐는데" 해명
쇼트트랙 황대헌 선수/사진=황대헌 인스타그램

쇼트트랙 황대헌 선수/사진=황대헌 인스타그램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황대헌(20·한국체대)이 선배 임효준(23·고양시청)으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

25일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남녀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은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동반 암벽 등반 훈련을 했다.

이 과정에서 임효준이 앞서 암벽을 오르던 황대헌의 바지를 벗겼다. 심한 모멸감을 느낀 황대헌은 코칭스태프에 성희롱을 당한 사실을 알렸고, 장권옥 감독은 연맹에 보고했다.

이와 관련해 신치용 선수촌장은 쇼트트랙 대표팀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수준이라며 남자 7명, 여자 7명 등 대표 선수 14명 전원을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아내기로 24일 결정했다.

성희롱을 당한 황대헌은 진천선수촌 내 인권상담소에서 상담을 받았으나 여전히 심리적 충격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동성 성희롱 파문'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사진=KBS

'동성 성희롱 파문' 쇼트트랙 임효준 선수/사진=KBS

황대헌의 소속사인 브라보앤뉴 측은 "당시 암벽 훈련 도중이라 손을 쓸 수가 없어 (하반신이) 무방비로 노출됐다. 거기다 여자 선수들도 함께 있는 자리에서 일이 벌어져 선수 스스로 수치심이 크다. 수면제를 복용하고 잠을 청할 정도로 심리적으로 불안한 상태"라고 밝혔다.

임효준의 소속사 브리온컴퍼니는 25일 “암벽 등반 훈련 도중 장난스러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임효준이 조금 과격한 장난을 한 것 같다. 장난기 어린 행동이었지만 상대방이 기분이 나빴다면 분명 잘못한 일이다. 황대헌 선수에게 거듭 사과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장난 도중 암벽에 올라가는 황대헌을 끌어내리려다 바지가 내려가 엉덩이 절반이 노출된 것이지 성기가 노출되지는 않았다”며 “사건도 훈련 중이 아니라 휴식 시간에 벌어졌다”고 해명했다.

이날 퇴촌 예정인 대표팀은 내달 25일쯤 다시 입촌할 것으로 보인다. 선수들은 소속팀에서 훈련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임효준의 개인 징계 여부는 다음 주 빙상연맹 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