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경찰위원회 위원장에 김호철 전 민변 회장(종합)

김호철(57·사법연수원 20기) 변호사가 26일 국가경찰위원회 제11대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국가경찰위원회는 이날 오후 제471회 임시회의를 열어 김 변호사를 제11대 위원장으로 뽑았다.

임기는 3년이다.

서울 성동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김 변호사는 현재 법무법인 한결 변호사로, 2006∼2008년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상임위원과 2018∼2020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제13대 회장을 지냈다.

정무직 차관급 국가경찰위 상임위원으로는 박경민(58·경찰대 1기) 전 해양경찰청장이 임명됐다.

국가경찰위는 경찰의 정치적 중립과 민주·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1991년 행정안전부에 설치된 합의제 심의·의결 기관이다.

주요 업무는 치안 정책의 심의·의결, 경찰청장 임명 제청 동의, 시도 자치경찰위원회 위원 추천 등이다.

국가경찰위는 위원장을 포함해 총 7인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을 포함한 6인은 비상임위원이다.

위원은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박정훈 전 위원장과 이인선 전 상임위원은 최근 임기가 만료됐다.

위원장과 상임위원을 제외한 5인은 임기가 남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