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납품비리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8일 오전10시께부터 경남 진주시에 있는 LH본사와 비리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직원 3명의 주거지, 납품업체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