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와 봉사단 관계자들이 아라뱃길 환경정화 활동을 하면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인천·김포권지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와 봉사단 관계자들이 아라뱃길 환경정화 활동을 하면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인천·김포권지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인천·김포권지사는 지난 5일 아라뱃길에서 하천환경 보전활동을 실시했다고 6일 밝혔다.

수자원공사 직원들과 푸르미가족봉사단 등은 공원을 중심으로 쓰레기를 수거하는 하천정화 활동과 녹지대에 자생한 외래 생태교란종인 단풍잎돼지풀과 가시상추를 제거했다. 이 두 외래종은 생존력이 매우 강해 제거가 쉽지 않고, 주변 식물의 성장을 방해하는 유해식물이라는 게 공사측 설명이다.

장재옥 인천·김포권 지사장은 “한국수자원공사는 ‘함께 만들고, 함께 가꾸고, 함께 즐기는 아라뱃길’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