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소상공인 지원 강화로 지역경제 다진다"

충청남도는 지역경제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소상공인 지원을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을 비롯해 시·군 경제 관련 부서장 등 30여 명은 24일 도청 문예회관 세미나실에서 핵심과제 토론과 시·군 협조사항을 논의했다.

도는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대책과 충남경제발전전략 수립, 지역화폐 도입 계획 등을 설명했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열혈청년 잡다(JOB多)한 페스티벌', 노동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창출, 기업하기 좋은 충남 만들기, 상생산단 2.0 확대 추진, 중소기업 제품 공공구매, 기업 애로 해소 사업도 설명했다.

농공단지 노후 기반시설 개선, 국내 기업 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조례 개정, 시·군별 산업용지 수급,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마을기업 및 사회적기업 활성화 등을 위해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군에서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 확대, 농공·산업단지 정주여건 개선, 신규 산업단지 조성을 적극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신동헌 실장은 "활력 넘치는 충남 경제를 위해 기업하기 좋은 충남 조성,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확대,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창업 지원, 산업단지 정주환경 조성, 국내·외 투자유치 등 모든 분야에서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홍성=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