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자 폭행' 송언석, 국민의힘 복당…이준석 "환영"

당직자 폭행 논란을 빚고 자진 탈당했던 송언석 의원이 27일 국민의힘으로 복당했다.

국민의힘 경북도당은 이날 당원자격심사위원회를 열고 송 의원의 복당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경북도당은 송 의원이 그동안 피해자들과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와 자숙을 하는 시간을 가졌고, 피해를 본 당직자들도 사과를 받아들이고 용서의 뜻을 전했다면서 "대통합의 차원에서 복당을 의결했다"라고 밝혔다.

이준석 대표도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송 의원이 과거 있었던 일에 대해서 반성하고 사무처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의 일원으로 돌아온 것을 환영한다"라고 화답했다.

송 의원은 4·7 재보궐선거 당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비서실장으로서 개표방송을 보기 위해 중앙당사 상황실을 찾았다가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당 사무처 직원의 정강이를 여러 차례 발로 찼다.

이후 송 의원은 자신을 향한 징계 요구가 당 안팎에서 쏟아지자 "가슴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이라며 탈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