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TV토론
나경원 "이번에도 여소야대 핑계로 또 직 그만두나"
오세훈 "나경원, 황교안처럼 반성해야 하지 않나"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방송토론'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방송토론'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들이 22일 TV토론에 나선 가운데 이른바 빅2로 불리는 나경원 예비후보(사진)와 오세훈 예비후보 간의 날 선 신경전이 오갔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이날 MBC '100분 토론'을 통해 진행된 국민의힘 경선 후보 토론회에서 오세훈 예비후보를 향해 "2011년 무상급식 두고 무책임하다가 이야기. 스스로 내팽개친 시장직을 다시 하는 것이 명분이 있는가"라며 "이번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심판인데 과연 이것을 주장할 수 있나"라고 말했다.
오세훈 "나경원, 황교안처럼 반성해야 하지 않나"
나경원 예비후보는 또 "오세훈 예비후보는 줄곧 제가 강경투쟁을 했다고 이야기한다"며 "저는 원내대표 당시 책임을 다한 것이다. '조국사태'로 국민들이 광화문으로 모일 때 우리는 바라만 봤어야 했는가"라고 덧붙였다.

오세훈 예비후보는 "오해가 깊다. 스스로 자장면 짬뽕론을 이야기한 게 불과 보름 전"이라며 "제가 이야기한 것은 중도는 실체가 없다고 한 것에 대한 답변"이라고 전했다.
오신환(왼쪽부터),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신환(왼쪽부터),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강경투쟁은 잘했다고 생각한다. 당시 투쟁 안 하고 무슨 수가 있었겠나"라며 "저도 광화문에 나갔다. 그거 하지 말라는 뜻으로 강경보수라 한 것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한 번 정도는 책임을 느껴야 한다고 한 것이다. 패스트트랙 과정에서 원내대표로 얻어낸 것이 전혀 없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못 막아 총선에도 영향을 미쳤다"며 "1년 원내대표를 하면서 얻어낸 게 없다면 황교안 전 대표처럼 참회록을 썼어야 했다"고 전했다.

오세훈 예비후보는 "나경원 예비후보도 한 번 정도는 국민께, 보수를 표방하는 분들께 책임을 느끼셔야 한다"며 "또 강경보수는 제가 규정한 것 아니다. 본인 스스로가 노선 정한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이번에도 여소야대 핑계로 또 직 그만두나"
나경원 예비후보는 재차 "2011년에 무책임하게 시장직을 내팽개치고 시장직을 다시 구하는 것이 맞는가"라며 "그 당시 시장직을 내놓으신 여러 가지 이유가 무상급식 만이 아니었다"고 했다.

그는 "당시 시의회가 29명으로 여소야대였는데 우리 당이 여소야대여서 못 해 먹겠다는 이야기도 돌았다"며 "지금은 시의회가 6명이라 더 어려워진 상황인데 또 얼마 있다가 그만두겠다고 하는 것 아닐까 싶다"고 비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방송토론'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2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방송토론'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예비후보는 이에 "무책임한 사퇴라는 것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국민들께, 출마선언문에서도 소회를 밝혔다. 가치를 놓고 싸운 것에는 후회하지 않는다"며 "자리를 두고 싸운 것에는 용서를 구했다. 가치 논쟁은 이어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세훈 예비후보는 "재난지원금도 보편인지 선별인지 민주당도 아직까지 헤매고 있다"며 "이번에 공약을 보니 저희 넷 중에 제일 많이 현금을 풀겠다는 것이 나경원 예비후보다. 위험선을 넘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 서울시가 예산이 40조이지만 재량으로 쓸 수 있는 것은 적다. 가치를 세우지 않으면 나락으로 떨어진다"며 "적어도 한 번 정도는 원칙을 바로 세우고 싶었고 끝까지 싸운 것에 후회하지 않는다. 다시 한번 자리를 건 것에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