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윤미향이 정의연 30년 공로 독식해야 하나"
"꼬리가 몸통? 아니면 정치적 부채 있느냐"
김현아 "민주당 고집불통, 솔직히 이해 안돼"

김현아 미래통합당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에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옹호하는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고 "왜 윤미향 당선자가 오롯이 30년 싸움의 공로를 독식해야 하느냐"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왜 윤 당선인을 지키는게 30년 활동을 지키는 것이냐. 그 사람 혼자 했느냐"면서 "지금 누가 더 힘들겠나. 30년이 80년 고통의 시간을 삼키며 변질시킬지도 모르는데 적반하장이다"고 강조했다.

또 "개인의 일탈이나 실수로 책임지고 끝낼 일을 정작 누가 일을 키우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치 고수가 꼬리자르기를 못하는 건 딱 둘 중에 하나"라면서 "꼬리가 거대한 몸통이거나 아니면 그 사람에게 정치적 부채가 있거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이해가 안 간다. 이렇게 고집불통인 이유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연이) 30년 운동을 하며 잘못도 있고 부족함도 있을 수 있다. 또 허술한 점도 있을지 모르고 운동 방식과 공과에 대한 여러 의견도 있을 수 있다"면서 "그렇다고 30년 활동이 정쟁의 구실이 되거나 악용의 대상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