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규 대전시선관위 상임위원, 13억586만원으로 1위
[재산공개] 선관위 고위직 재산은 평균 6억9천만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재산공개 대상자 가운데 현직 24명의 평균 재산은 6억9천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관위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고한 공직자 재산등록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사무총장과 상임위원 등 현직 24명의 1인당 평균 재산은 6억9천905만8천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13억586만원을 신고한 이한규 대전시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었다.

이어 문병길 인천시선관위 상임위원(11억6천217만원)과 박찬진 중앙선관위 선거정책실장(11억2천798만원)이 2, 3위를 각각 기록했다.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인사는 이동규 세종시선관위 상임위원(2억3천343만원)이었다.

박영수 중앙선관위 사무총장은 직전 신고액보다 3천171만원이 증가한 3억7천79만원, 김세환 사무차장은 2억1천612만원 증가한 10억6천863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이번 재산공개 대상에는 윤석근 전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상임위원 등 지난해 퇴직한 3명도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