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두고 헛소리"
"사실 왜곡 용서 힘들어"
"문재인 대통령 감싸려는 의도라도 정도껏 해야"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주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시민 씨의 눈과 머리와 입은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불가능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제발 그 입 좀 다물라"고 공개 비판했다.

그는 "혼자만 떠든다면 누가 뭐라 하겠냐마는, 무고한 사람들에게 엄청난 고통을 주고 있으니 그게 문제"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주 의원은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헛소리를 하고 있다. 유 씨는 '중국 국적 감염자는 6명' 운운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마치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말도 안 되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금도 애를 태우고 피땀 흘리는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를 격려해 주지는 못 할 망정 사실을 왜곡하고 책임을 떠넘기려는 언행은 도저히 용서하기 힘들다는 주장이다.

그는 또 "대통령의 무능과 오판을 아무리 감싸려는 의도라고 해도 어느 정도껏 해야 한다"면서 유 씨, 제발 그 입 좀 다물라. 그 길이 고향 사람들의 분노를 조금이나마 누그러뜨리는 길이고, 이 정권을 위하는 길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유뷰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코로나19의 대구·경북 지역 확산세와 관련 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의 경북지사를 저격했다.

유 이사장은 "권 시장이 코로나19를 열심히 막을 생각이 없는 게 아닌가라는 의심이 든다"면서 "전염병이 번져서 '문재인 폐렴'으로 공격하고, 문재인 정권이 친중 정권이어서 중국 눈치를 보느라 입국금지를 안 해서 나라가 방했다고 말하고 싶은 거다"라고 말했다.

또 이 지사를 향해서는 "경북지사 미디어에서 보았나. 도청에서 기자회견 한 것 밖에 못 봤다. 경북지사가 보이질 않는다"고 지적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