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9일 "임금피크제 도입을 반대하는 것은 우리 아들·딸들의 희망을 꺾는 일"이라며 임금피크제의 빠른 정착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임금피크제는 기성세대가 정년 연장을 하면서 임금을 조금씩 양보해서 미래세대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임금피크제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공공기관의 책임있는 역할이 요구된다"며 "공공기관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고 이것을 민간부문으로 확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노사정의 결단을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