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이 미국 민간 유전자검사업체에 인보사케이에 대한 성분분석을 의뢰한 결과 비임상시험부터 상업화까지 동일한 세포를 사용했다는 확인을 받았습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최근 미국 유전자검사업체인 위쎌에 의뢰해 실시한 단기염기서열반복(STR) 시험 결과 인보사케이의 2액인 형질전환세포(TC)가 비임상단계부터 상업화 제품에 이르기까지 동일한 세포를 사용했음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회사측은 "인보사케이의 형질전환세포(TC)가 개발과정 중에 바뀌지 않았음을 확인하는 과정이 입증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9일 코오롱생명과학의 자회사 코오롱티슈진은 최신 유전자 분석법인 단기염기서열반복(STR) 검사를 통해 미국 임상시험용 인보사에 기존에 연골유래세포라고 판단했던 TC세포가 293 신장세포로 추정된다는 결론을 얻은 바 있습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번 시험결과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전달했으며, 향후에도 자료요청 등에 투명하고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2액, 상업화까지 동일세포 사용 확인"

양재준기자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