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티볼리, 이란서 "잘 나가네"…올해 8000여대 수출 전망

경제 제재 해제 이후 중동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이란에서 쌍용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14일 쌍용차(2,805 +4.08%)에 따르면 이란은 티볼리의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과거 연평균 1000여대 규모였던 이란시장은 올해 초 티볼리가 본격 수출되기 시작하면서 지난 11월까지 전체 누적수출량이 6823대를 기록했다. 연말까지 8000대를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전년 동기 대비 700%의 기록적인 성장세다.

티볼리는 지난해 10월 이란 마슈하드 모터쇼를 통해 이란 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당시 약 1만대의 계약을 확보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 이후 유럽 및 일본 등 글로벌 기업들의 재 진출 러시로 이란 내 수입 SUV시장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며 “이미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티볼리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이란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향후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