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는 환경규제에 대비한 자동차 업체들의 저연비 타이어 제품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지난 5년간 100억원을 들여 환경친화적인 전기자동차용 타이어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과 공동개발한 이 타이어는 천연고무보다 내마모성, 내열성이 뛰어난 합성고무를 사용, 성능은 일반 타이어와 같은 대신 회전저항을 45% 감소시켜 연비를 10% 가량 높였고 타이어 무게도 22% 줄인 것이 특징이라고 이 회사는 소개했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이번 타이어를 개발하면서 쌓은 기술을 일반 타이어에도적용, 기술수준을 한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외 저연비 차량 개발업체와 공동연구를 통해 성능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