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홈쇼핑은 구매 품질검사 입.출고 및 배송 등 물류의 모든 과정을 하나로 묶은 통합물류시스템의 구축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이 주문 후 물건을 받는 평균 배송 기간이 이틀에서 하루로 줄어들게 됐다.

LG홈쇼핑은 또 상품을 공급하는 협력 업체와의 정보 교환을 위해 SCM(Supply Chain Management)을 도입해 상품주문 현황과 배송,애프터서비스(AS)관련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김용범 LG홈쇼핑 물류본부장은 "이번 물류서비스 혁신을 통해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최단 기간에 최고의 서비스로 배송하는 고객 감격 서비스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인한 기자 jan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