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가 극심한 수주 부진을 극복키 위해 일본 선사로부터 중소형 화
물선을 수주하는 등 틈새 시장 공략에 나섰다.

12일 대우중공업은 일본의 해운회사인 MOL사로부터 4천4백만달러 상당의
17만7천t급 벌크선 1척을 수주했다고 발표했다.

대우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벌크선은 길이가 2백89m이며 폭은 47m 깊이
는 24m로 BMW 6S70MC엔진을 탑재하고 15노트(27 )로 운항할 수 있는 선형이
다.

대우는 이 선박을 오는 98년 상반기중 선주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중공업은 "최근 국내 조선 업체가 대형 국제 프로젝트에서 일본 경쟁
업체에 번번이 패하고 국내 해운 업계마저 해외 조선소에 발주하는 상황에
서 이루어진 이번 계약은 수주 부진을 만회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는 이번 수주를 계기로 그동안 주력 선종으로 건조해왔던 초대형유조
선 (VLCC)뿐만 아니라 케이프 사이즈(15만톤급 정도의 벌크선)급 선박의 해
외 수주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특히 일본 대형 조선소들이 대형 유조선,컨테이너선이나 LNG선 등 특수선
건조에 주력하고 있는 점을 활용해 중소형급 및 중저가 선박의 틈새 시장
을 공략할 방침이다.

현대중공업도 지난 10일 일본 HYT사에 2만톤급 화학물 운반선 "긴가 팔
콘"호를 인도한 이후 추가 수주를 위한 교섭을 진행중이다.

이밖에 삼성 한진 한라중공업 등도 일본 해운회사들이 발주하는 중소형
급 선박 입찰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업계는 국내 대형 조선소이 중소형 화물선 시장에 본격 참여할 경우 경
쟁 업체인 일본의 중소 조선업체들보다 가격과 품질 납기 등의 면에서 경쟁
력 우위에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심상민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