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한중수교후 한-대만관계 재정립및 우호친선증진방안등을 협의하기
위해 정부고위사절단을 15일부터 17일까지 대만에 파견한다고 외무부가 9일
발표했다.

이 고위사절단은 정일권전국무총리와 김재순전국회의장을 각각 고문과 단장
으로해서 나웅배전부총리,조부영 정재문 김영광 민자당의원, 옥만호전주대만
대사등 7명으로 구성된다.

정부는 이 고위사절단에 이어 김태지전인도대사를 단장으로하는 실무교섭단
을 오는 20일께 대만에 파견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