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재개관은 생활방역 전환 시점·기관별 상황 고려해 결정"
덕수궁 중명전 등 문화재청 실내 관람시설도 휴관 유지
"코로나19 막자" 국립박물관·공연기관 휴관 연장(종합)

문화체육관광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부분적 완화 조치에도 국립문화예술시설들의 운영 중단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문체부는 20일 "국립문화예술시설의 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시기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와 생활방역 전환 시점, 기관별 재개 준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시설은 국립중앙박물관, 지방박물관 13곳(경주·광주·전주·대구·부여·공주·진주·청주·김해·제주·춘천·나주·익산),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4곳(과천·서울·청주·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3곳(서울·세종·어린이청소년) 등 문체부 소속 24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이다.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서울·부산·진도·남원),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5개 국립공연기관도 포함된다.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등 7개 국립예술단체는 공연을 중단한다.

문화재청도 이날 실내 관람시설 휴관 연장 사실을 알리면서 "이번 휴관은 별도 기한을 정하지 않았다"며 "재개관은 생활방역 전환 시점과 기관별 상황을 고려해 정하겠다"고 밝혔다.

휴관 시설은 국립고궁박물관, 덕수궁 중명전, 창경궁 대온실, 여주 세종대왕역사문화관, 대전 천연기념물센터, 아산 충무공이순신기념관, 금산 칠백의총·남원 만인의총 기념관, 목포·태안 해양유물전시관,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조선왕릉 내 문화관이다.

다만 궁궐과 조선왕릉 실외 공간은 종전과 같이 정상적으로 개방한다.

문체부는 문화시설과 단체의 서비스를 재개하더라도 감염 예방을 위한 철저한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이용 인원을 제한해 부분적으로 하기로 했다.

이후 생활방역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확산하고 일상에서 생활방역 체계가 정착하면 이용 인원을 차츰 늘리는 등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서비스의 재개 시점과 이용 범위, 이용 방법 등은 각 기관의 누리집을 통해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라며 "이용객은 사전에 기관별 누리집이나 안내 전화 등을 통해 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문체부는 최근 국립문화예술시설에서 국민들에게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수준 높은 전시와 공연 품질을 개선하고 콘텐츠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온라인 전시·공연 콘텐츠는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과 산하 문화예술 기관 누리집, 문화포털(www.culture.go.kr/home)에 개설한 통합 안내 웹페이지를 안내받으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