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유튜브 채널 공개 3일 만에 100만 돌파
파워 유튜버 입성
백종원 "잘못 알려진 '백종원 레시피'
다시 알려드리겠다" 예고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이쯤 되면 백종원 신드롬이다.

백종원이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통해 "본격적으로 유튜브를 해 보겠다"고 선언한 것은 지난 10일. 백종원은 3일 만에 유튜브가 1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한 유튜버에게 주는 '골드버튼' 획득에 성공했다.

백종원이 유튜버 도전 선언과 함께 공개한 업소용 제육볶음 100인분 만들기 영상은 조회수 300만 회를 넘겼다. 하루에 100만 번 이상 재생이 됐다는 의미다.

백종원은 이미 방송가에서 인증된 흥행 아이콘이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파일럿 방송에서 우승하며 1분 PR 시간에 "우린 잘살고 있다"며 아내이자 배우인 소유진에게 애정을 당부했던 백종원은 이후 tvN '집밥 백선생' 시리즈와 '먹고자고먹고',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올리브 '한식대첩' 시리즈,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등 인기 프로그램을 이끌었다.

현재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tvN '고교급식왕'에 출연하고 있고,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양식의 양식'도 방송을 앞두고 있다.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채널 계정이 유튜브에 생성된 건 지난해 3월이다. 그동안 유튜브 가입자였던 백종원이 1년 3개월 만에 유튜버로 영역을 넓혀야겠다고 도전한 이유는 잘못된 '백종원 레시피' 때문이었다.

백종원은 첫 영상물 '안녕하세요 백종원입니다' 첫 영상을 통해 "'백종원 레시피'라고 돌아다니는 것들이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제가 만든 것과는 달랐다"며 "요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좋은 일이지만 한편으로 섬뜩했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요리에 자신감을 주고, 제대로된 한식 레시피를 전하겠다는 포부를 전하면서 돼지목살 스테이크 카레, 제육볶음 100인분 레시피 공개와 '백종원의 장사 이야기' 강연 영상을 게재했다.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본 대부분의 유튜브 관련 종사자들은 "백종원이 단순히 유명세만 노리고 영상을 게재한 것이 아닌 유튜브 플랫폼의 특색을 연구하고 시작한 것이 보인다"는 반응이다.

한 관계자는 "백종원은 첫 인사 영상을 1분대로 끊어서 올렸다"며 "대용량 레시피 영상은 10분이 넘지만 그 외에 강연, 백종원 레시피 영상들은 10분이 넘지 않게 짧게 짧게 끊어 올렸다. 이는 유튜브에서 소비되는 영상의 길이를 인지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백종원의 '초간단 김치찌개' 영상에 주목했다. 이 관계자는 "이 영상에서 백종원은 구독자들을 '우리편'이라고 언급한다"며 "많은 유튜버들이 자신의 구독자들과 친밀함을 유지하기 위해 애칭을 사용하는데, 백종원이 이를 알고 '우리편'이라 칭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뿐만 아니라 백종원은 2일 간격으로 동영상을 게재하고 있다. 앞으로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모든 유튜버들이 자리를 잡기 위한 기본으로 꼽는 '꾸준한 업로드'를 백종원도 실천할 것으로 보인다.

'백종원의 요리비책'의 인기와 함께 백종원이 유튜브를 통해 거둘 수익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사진='백종원의 요리비책' 영상 캡처

유튜버의 수익 정산은 유튜브 내부의 복잡한 계산을 거쳐 나오기 때문에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통상적으로 한 번 재생할 때마다 크리에이터에게 1원의 수익이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이 계산대로라면 백종원은 '제육볶음 100인분' 동영상 1편으로 이미 300만 원 이상을 수익을 거둔 셈이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백종원 같은 거물의 등장으로 유튜브 생태계가 교란되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는 플랫폼이 성장과 확장이라는 시각에서 자연스러운 흐름이라는 의견이다.

유진희 필콘미디어 전략기획본부 부장은 "백종원 씨같은 분이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해 유튜브를 했을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유튜브의 성장으로 더이상 이들이 하위 문화가 아닌 또 하나의 미디어 플랫폼이 됐다는 걸 사람들도 인지하게 됐고, 백종원 씨 같은 팬덤이 있는 분이 등장했을 때 더욱 폭발적인 반응이 드러나는 것이 유튜브라는 플랫폼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