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lysia Asset Red #1 상품

사진=Elysia Asset Red #1 상품

부동산 소액투자 서비스 엘리시아가 상업용 부동산 투자 상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엘리시아는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투자자들에게 부동산 소유법인의 지분을 나눠 매각하는 소액 투자 서비스다. 최소 400만원부터 투자할 수 있으며 36개월까지 분할납부가 가능하다. 부동산 지분을 매입한 투자자는 발생한 임대수익과 매매 수익을 지분만큼 나눠 가진다.

엘리시아는 P2P(Peer to peer, 개인 간 거래) 부동산 담보대출 기반의 서비스나 리츠(REITs) 등 부동산 간접 투자 형식과 다르게 완공된 건물을 선 취득해 부동산 소유법인의 지분을 나누어 매각하는 방법으로 운용된다. 투자자들은 의결권 행사를 거쳐 소유 부동산 운용 등 경영에 직접 참여할 수도 있다.

엘리시아의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매입 △임대 계약서 관리 △주주 명부 △관리비 납부 등 부동산 상품 관련 정보를 관리한다. 투자자들은 원할 때마다 네트워크에 접속해 계약 내용과 투자자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엘리시아가 개발한 부동산 관리 앱 BEES(비스)를 이용하면 모바일로도 부동산 정보를 조회하거나 관련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임정건 엘리시아 대표는 “고가의 부동산 시장에서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방법과 소액 투자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 비대면 시장의 확산에 발맞춰 웹이나 모바일로 부동산 상품을 확인해 선택할 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인턴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