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세자, 도시 구역 개발안 발표
170㎞ 벨트지역에 車진입 금지

국채 팔아 50억달러 조달나서
해외 자본시장 복귀 '신호탄'
중동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에 자동차가 다니지 않는 ‘탄소배출 제로(0)’ 신도시가 들어선다.

11일(현지시간) 아랍뉴스에 따르면 사우디의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는 전날 TV 연설을 통해 ‘더 라인’이라는 이름의 도시 구역 개발안을 내놨다. 170㎞에 걸쳐 벨트 구역을 지정하고, 이 일대에는 자동차가 들어올 수 없게 할 계획이다. 차로도 아예 만들지 않는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이 구역을 조성하는 데 약 1000억~2000억달러(약 110조~220조원)가 들 것”이라고 말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이날 “왜 발전을 위해 자연을 희생해야 하고, 매년 수백 만 명이 환경오염과 교통사고로 죽어야 하는가”라며 “재래식 도시 개념을 탈피하고, 일대 자연환경의 95%를 보존한 채로 미래지향적 도시를 조성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계 탄소배출량과 해수면 상승 문제도 언급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거대 산유국인 사우디 관계자가 이런 발언을 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계획은 기존에 사우디가 조성 중인 대규모 신도시 개발 프로젝트 ‘네옴’의 일환이다. 사우디는 수도 리야드 북서쪽에 2만6500㎢ 규모의 신도시를 조성할 예정이다. 사우디판 실리콘밸리와 할리우드를 조성하는 게 목표다. 사우디 정부는 네옴을 독자적인 세금·사법 체계를 갖춘 특별경제구역으로 키울 방침이다. 사우디는 국가 경제의 석유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각종 개발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저유가 장기화를 대비하려는 포석이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사우디가 해외 시장에서 국채를 매각해 약 50억달러(약 5조5000억원)를 조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인용한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주 주관 은행을 선정할 계획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사우디는 작년 유가 폭락 이후 재정적자가 커졌지만, 한 해 동안 거의 국내에서 차입하고 해외 자본시장은 멀리해 투자자들을 놀라게했다”며 “그러나 이번엔 자금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해외 자본시장으로 복귀하려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