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간담회서 초안 공개

4개 분야 61개 핵심항목 도출
ESG평가 가이드라인 마련키로
정부가 ‘K(한국형)-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표’ 초안을 공개했다. ESG가 기업 경영 화두로 떠오른 만큼 공신력을 갖춘 ESG 평가 가이드라인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정부 판단이다. 업계 의견 수렴을 거쳐 올 하반기 중 공식 지표를 발표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삼성전자·현대자동차·LG전자·SK 등 주요 기업들과 ‘K-ESG 지표 업계 간담회’를 열고 지표 초안을 내놨다. 초안은 국내외 주요 13개 지표를 분석해 4개 분야(정보공시·환경·사회·지배구조)의 핵심 공통항목 61개를 도출했다. 산업부는 작년 4월부터 한국생산성본부, 전문가 등과 함께 산업발전법에 근거한 가이드라인 성격의 ESG 지표를 개발하고 있다.

평가기관마다 ESG 평가 관련 세부 항목과 내용이 달라 업계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는 게 정부의 진단이다. 같은 기업이 평가기관에 따라 상이한 평가를 받는 문제도 발생했다. 해외 ESG 지표를 그대로 사용하면 한국의 경영 환경과 특수성이 고려되지 않아 국내 기업이 역차별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예컨대 해외지표의 경우 기업의 인종 다양성을 평가해 가점을 부여한다. 하지만 한국은 외국인 근로자 비율이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과 비교해 현저히 낮아 같은 잣대로 평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지적이다.

이번 초안에서 정보공시 분야는 ‘ESG 정보공개 주기’ ‘ESG 정보 대외공개 방식’ 등 5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환경 분야는 ‘재생에너지 사용량’ ‘온실가스 배출량 집약도’ 등 14개 문항, 사회 분야는 ‘정규직 비율’ ‘최근 3년간 산업재해율’ 등 총 22개 문항이다. 지배구조는 ‘이사회 내 여성 인력 수’ ‘내부비위 발생현황 및 공개 여부’ 등 20개 문항으로 이뤄졌다.

산업부는 업계 의견 수렴과 보완을 거쳐 올 하반기에 최종적으로 K-ESG 지표를 발표할 계획이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공신력 있는 지표 개발로 기업 부담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