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경영 무한경쟁 시대
(3) ESG경영 해법은

'대한민국 ESG 클럽' 운영…최신 이슈 심층분석
베테랑 강사진 포진한 아카데미, 29일 문 열어
ESG의 모든 것, 한경에 물어봐~ 드림팀이 기업 컨설팅도 돕는다

주요 기업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앞다퉈 도입하고 있지만 눈에 띄는 성과를 내는 곳은 흔치 않다. 글로벌 평가기관이 들여다보는 지표가 수백 개에 달할 만큼 ESG 경영의 범위가 넓은 탓이다. 조직 내부에 ESG 전문가가 많지 않다는 점도 실무자를 힘들게 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ESG 관련 서비스 한꺼번에 제공
한국경제신문은 기업들의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ESG의 개념과 실무 노하우를 담은 무크(부정기 간행물) 《한경무크 ESG K-기업 서바이벌 플랜》을 발간했다. 12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했고 시중 서점엔 15일부터 서적이 깔린다. ESG에 관심이 많은 일반 독자와 막 ESG 업무를 시작한 실무자들을 겨냥한 콘텐츠다.

다음 스텝은 ‘대한민국 ESG 클럽’이다. ESG 경영 부서를 이끄는 책임자들로 구성된 커뮤니티로 ESG 경영과 관련한 서비스를 한곳에 모아 제공한다. 회원사를 대상으로 한 월례 포럼은 클럽이 정식으로 출범하는 오는 6월 초부터 시작된다.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진과 각계 전문가들이 ESG와 관련한 최신 이슈를 분석하고 벤치마킹 사례를 제시한다.
ESG의 모든 것, 한경에 물어봐~ 드림팀이 기업 컨설팅도 돕는다

소속 회사의 ESG 경영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는 ESG 경영활동 심사 보고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경제신문은 연세대, IBS컨설팅과 공동으로 개발한 ESG 평가모델을 기반으로 개별 기업들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한 보고서를 제공한다. E, S, G 활동을 계량화한 지수는 물론 어떤 점을 개선해야 할지도 보고서에 담을 예정이다. 심사 보고서를 ESG 경영을 업그레이드하는 전략적 도구로 활용할 수 있다.

컨설팅 서비스도 지원한다. ESG 클럽의 파트너 기관은 대한상공회의소,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 IBS컨설팅, 법무법인 율촌 등이다. ‘ESG 클럽 드림팀’이 자문과 컨설팅이 필요한 회원사를 도울 예정이다.

회원사를 위한 콘텐츠는 상시 제공한다.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한경미디어그룹의 뉴스 콘텐츠와 국내외 기관의 ESG 관련 자료, 주요 기업의 ESG 데이터 등을 열람하고 내려받을 수 있다. ESG 클럽을 ESG 경영의 홍보채널로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회원사의 ESG 활동 중 모범이 될 만한 사례를 한경미디어그룹 플랫폼을 통해 보도하고 클럽 홈페이지에 회원사를 위한 홍보 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엄선된 교육 프로그램
ESG 클럽에 가입하면 기업 실무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인 ‘ESG 아카데미’에 참여할 수 있다. 아카데미의 좌장인 문두철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 부원장과 안드레스 기랄 연세대 경영대학 부학장은 한경 ESG 플랫폼이 활용하고 있는 한국형 평가모델을 개발한 인물이다. 한국 기업이 동종 글로벌 업체보다 낮은 평가를 받는 등 불합리한 부분이 상당하다는 점을 고려해 새로운 평가모델을 고안했다. 문 부원장과 기랄 부학장은 이번 아카데미 강의를 통해 △글로벌 평가기관이 ESG 점수를 산출하는 방법 △한국 기업의 강점과 약점 △한국형 ESG 모델의 차별화 포인트 등을 상세히 설명할 계획이다.

이명환 IBS컨설팅 대표와 서현정 ERM코리아 대표 등은 컨설팅업체 관점에서 기업들이 ESG 전략을 어떻게 짜야 할지를 집중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실무자의 눈높이에 맞춰 필요한 데이터를 어떻게 찾고, 보고서는 어떻게 작성하는지 등을 상세히 안내한다.

회계 이슈와 관련한 궁금증은 이동석 삼정KPMG 전무를 통해 해결할 수 있다. 삼정KPMG는 세계 최대 ESG 평가기관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의 제휴 업체다. MSCI가 어떤 기준으로 기업을 평가하는지 등을 ESG 아카데미를 통해 자세히 공개한다.

ESG 아카데미 1기는 클럽 정식 출범에 앞서 4월 29일 문을 연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2-360-4049)와 이메일(esg@hankyung.com), 홈페이지(www.hankyung.com/es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