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올해 98억원치 전력량계 폐기
677억원치 케이블은 10년째 방치
김규환 의원 "국민에게 죄송하지 않냐"
김종갑 사장 "관리 잘못된 측면 있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 등 에너지공기업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전 등 에너지공기업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공사(한전)가 방만한 경영으로 국정감사 지적을 받았다. 물품을 구매했다가 그대로 폐기하는가 하면 협력업체의 안전사고가 빈번하다는 비판이었다.

11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력량계 19만4000대를 일괄 구매했는데, 써보지도 않고 폐기해야 하는 분량이 13만7000대"라며 방만한 물품 관리를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 금액이 98억원에 달한다. 2008년에는 677억원 어치 케이블을 구매하고는 아직까지 생산업체에 방치하고 있다. 기절초풍하겠다"며 "계획도 없이 사고, 안 쓰면 폐기하고, 또 사는 식으로 관리를 하니 국민에게 죄송하지 않으냐"고 김종갑 한전 사장을 추궁했다.

김 사장은 "관리가 잘못된 측면이 있다"며 "현재는 실시간으로 재고 문제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관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연구개발(R&D) 과제 성공률 기준을 지적했다. 권 의원은 "한전의 1년 R&D 예산이 4300억원인데, 2014~2016년 진행 완료된 것들은 99%가 성공했다고 평가됐다"며 "특허 출원 1건도 못한게 86%, 특허 등록은 94%가 1건도 못했는데 성공의 기준이 뭐냐"고 물었다.

권 의원은 한전KPS, 한전KDN도 과제 성공률 100%로 보고했다며 "관공서에서 수행한 용역을 보면 보지도 않고 쌓이는 게 많다. 용역이 제대로 됐는지를 한번 R&D 해봐야 할 지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한전 협력업체 직원들에 안전사고가 몰린 것을 짚으며 안전 대책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최근 5년간 안전사고 366건이 발생했고, 추락·감전 등으로 사망한 31명 전원이 협력업체 소속"이라며 "전력을 다루는 과정이 위험한 것은 인정하지만, 관리를 철저히 하면 줄일 수 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김 사장은 "긴급사항이 아니면 한전이 직접 사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법 개정이 이뤄지면 위험의 외주화 이야기를 안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박 의원은 "사망이 예측되는 업무와 관련해서는 사장의 특별 명령이나 지시로 보완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