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돼지열병 / 사진=연합뉴스

아프리카 돼지열병 / 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일시적으로 급등했던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안정세를 되찾고 있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격은 전날 ㎏당 5017원으로 전일 5828원보다 13.9% 하락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전국 돼지 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진 17일 5838원으로 전일 4403원보다 큰 폭으로 뛰었다. 18일에는 6201원까지 상승했다.

이후 19일 이동중지가 해제되면서 경매가 재개되고 출하량이 늘면서 가격과 수급이 안정이다.

국내산 냉장 삼겹살 소비자가격도 20일 100g에 2092원으로 전날 2103원보다 0.5% 내렸다. 삼겹살 가격은 16일 2013원에서 17일 2029원, 18일 2044원, 19일 2103원으로 꾸준히 오르다가 20일에는 발병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인체 감염이 없어서 사람의 건강에 무해할 뿐 아니라,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돼지고기는 도축장에서 철저한 검사를 거쳐서 안전한 돼지고기만 시중에 공급된다"며 "안심하고 우리 돼지고기를 소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7일 경기도 파주에서 최초 확진되고, 이튿날 연천에서도 잇달아 발생한 이후 이날까지 사흘 동안 추가 발병 사례가 없었다. 전날 오전 파주시 적성면에서 돼지 2마리가, 파평면에서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정밀 조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