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에 재활용 섬유·친환경 페인트
기아 신형 니로. 사진=기아

기아 신형 니로. 사진=기아

기아는 오는 18일부터 '디 올 뉴 기아 니로'(이하 신형 니로)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형 니로는 2016년 1세대 출시 이후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모델이며, 친환경(하이브리드)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다.

신형 니로는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과 향상된 주행 안전성 △개선된 파워트레인 탑재로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연비 달성 △환경친화적 소재·기술 적용 △최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편의 사양 등이 특징이다.

전장이 4040㎜로 기존 모델보다 65㎜가 더 길어진 것을 비롯해 축간거리 2720㎜(기존 대비 +20㎜), 전폭 1825㎜(기존 대비 +20㎜), 전고 1545㎜(기존 대비 +10㎜) 등으로 차체와 실내공간이 넓고 커졌다.

트렁크 적재용량도 451L(기존 대비 +15L)로 수납성이 개선됐고, 2열 시트를 접을 경우 평평한 구성(풀 플랫)이 가능하다.

고강성 경량 차체, 전방 다중골격 시스템 등으로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고, 핸들링과 정숙성, 제동성능 등을 전반적으로 개선했다는 게 기아의 설명이다.

최고 출력 105마력에 최대 토크 14.7kgf·m의 '스마트스트림 G1.6 하이브리드 엔진'에 최고 출력 32kW, 최대 토크 170N·m의 모터가 탑재됐다.
기아 신형 니로. 사진=기아

기아 신형 니로. 사진=기아

또 2세대 6단 DCT(더블 클러치 변속기)를 장착했고, 향상된 공력 성능 등으로 국내 SUV 중 가장 높은 복합연비 20.8km/L를 달성했다.

천장에 폐플라스틱 재활용 소재가 함유된 섬유를, 윈도 스위치 패널에 BTX(벤젠·톨루엔·자일렌)가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 페인트를, 바이오 인조가죽 시트에 유칼립투스잎 추출 원료로 만든 섬유를 각각 활용하는 등 친환경 소재·기술이 적용됐다.

국내 최초로 대기 환경 개선이 필요한 그린존 주변 도로에 진입했을 때 전기 모드 주행을 확대하는 '그린존 드라이브 모드 2세대'가 국내 최초로 적용됐다.

회생 제동량 조절과 정차까지 가능하게 하는 '회생 제동 컨트롤 패들 쉬프트'와 교통 정보를 활용해 회생 제동량을 자동 조절하는 '스마트 회생 제동 시스템'도 있다.

아울러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안전 하차 보조(SE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지능형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대거 탑재됐다.
기아 신형 니로. 사진=기아

기아 신형 니로. 사진=기아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편의 사양도 확대됐다. 스마트폰으로 문을 여는 '디지털 키 2 터치' 시스템과 '빌트인 캠', '서버 기반 AI 음성인식 시스템' 등이 대표적이다.

사전계약은 트렌디, 프레스티지, 시그니처 등 하이브리드 모델 3개 트림으로 진행한다. 가격은 트렌디 2660만원, 프레스티지 2895만원, 시그니처 3306만원부터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