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폭스바겐 이번엔 가짜 인증…환경부도 검찰수사 받아야

입력 2016-08-02 18:06:42 | 수정 2016-08-03 05:50:25 | 지면정보 2016-08-03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환경부가 어제 배출가스 및 소음 성적서를 위조한 아우디폭스바겐 차량에 판매정지 및 인증취소 처분을 내렸다. 2009년 이후 판매된 32개 차종, 80개 모델 가운데 8만3000대다. 지난해 11월 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으로 인증이 취소된 12만6000대를 합치면 모두 20만9000대나 된다. 2007년 이후 국내에 판매된 폭스바겐 차량의 68%다. 충격적인 규모의 공문서 위조요, 한국 정부를 우롱한 범죄행위다. 환경부가 인증취소와 판매정지 외에 취한 조치가 과징금 178억원 부과뿐이라니 황당할 따름이다. 8년간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공문서 위조를 이렇게 지나가도 되는가.

폭스바겐의 성적서 조작은 환경부가 밝힌 것도 아니다. 검찰이 폭스바겐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인증서류 위조사실을 발견해 환경부에 알려줬다. 환경부가 10년 가까이 몰랐다는 것을 누가 믿겠는가. 배출가스와 소음 검사를 할 수 없을 정도로 무능한 인력 구조이거나 아니면 성적서 조작을 눈감아준 내부자가 있었을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환경부의 늑장 대응도 고의성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미국에서 작년 9월 ‘폭스바겐 게이트’가 터지고 두 달이 지나서야 일부 차종 리콜명령을 내렸다. 그것도 폭스바겐이 임의조작 사실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리콜이 무효화하고 말았다. 고발 건도 떠밀려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연초까지 대기환경보전법상 검찰 고발이 어렵다고 변명해오다 여론이 악화되자 1월27일에야 폭스바겐을 형사고발했다.

이번 과징금 건도 폭스바겐의 ‘꼼수’를 방조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과징금 상한액을 차종당 100억원으로 높인 개정 대기환경보전법이 지난달 28일부터 시행됐는데 폭스바겐은 꼭 3일 전 자발적 판매중지에 들어가 과징금 폭탄을 피했다. 환경부가 감사원 감사와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고 있는 건 당연한 결과다. 폭스바겐을 엄벌하지 못하는 무슨 사연이라도 정말 있다는 것인가.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