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채급증' 속타는 중국, 금융규제 강화

입력 2016-07-29 17:31:36 | 수정 2016-07-30 03:09:28 | 지면정보 2016-07-30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은행 부실채권 대손충당금 비율 유지…WMP로 주식투자 금지
중국 금융당국이 부채 리스크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29일 금융업계 소식통을 인용, 중국 은행감독관리위원회(CBRC)가 부실채권에 대한 현행 대손충당금 적립 규정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은행들은 그동안 부실채권의 150%에 달하는 대손충당금을 쌓아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 은행의 부실채권이 급증하면서 은행이 적립해야 할 대손충당금도 눈덩이처럼 불어났고, 은행 실적도 급속하게 악화됐다. 중국 대형 국유상업은행들은 다양한 경로로 현행 대손충당금 적립 규정을 완화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CBRC는 한때 은행 숨통을 터주기 위해 대손충당금 적립 비중을 낮추는 것을 검토했지만 결국 현행 규정을 유지하는 쪽으로 결론 냈다.

CBRC는 대표적 그림자금융 상품으로 불리는 자산관리상품(WMP) 규제도 강화하기로 했다. 최근 공개한 규제 초안에 따르면 CBRC는 앞으로 WMP로 주식, 원자재 등 위험자산에 투자할 수 없도록 제한할 계획이다. 또 규모가 작은 은행은 WMP를 판매할 수 없도록 할 예정이다.

WMP는 개인투자자 등에게서 고금리를 약속하고 단기로 자금을 조달해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이나 제조업체 등에 만기 1~2년 이상의 장기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신용도가 낮아 은행에서 정식 대출이 어려운 기업이 이를 자금차입 수단으로 이용하면서 중국 그림자금융을 형성하는 주요 위험요인으로 꼽혔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에 따르면 중국의 WMP 규모는 지난 4년 새 7배로 불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9.4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2% 지엘팜텍 -3.86%
KT&G -1.58% GH신소재 +6.67%
SK디앤디 +3.32% 휴온스글로... -0.53%
삼성제약 -0.88% 엔지켐생명... -0.38%
SK가스 0.00% 툴젠 +0.8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62%
삼성전자 -0.64%
롯데케미칼 -1.56%
현대제철 -1.77%
엔씨소프트 +1.1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0.92%
SK머티리얼... +1.49%
셀트리온 -0.10%
SKC코오롱PI -0.35%
에스엠 -1.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