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강서구청에 근무하는 여성 공무원이 흉기로 남자친구를 살해해 구속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지난달 15일 서울 강서구청 소속 A(여·26) 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1월 6일 오전 3시께 김포시 풍무동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에서 연인 관계였던 B(남·26) 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B 씨의 지인 2명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 B 씨와 다툼이 생기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지인들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만취 상태의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