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조민 '대학성적 3위' 발표는 착오"
"3등 아닌 24등 맞다" 발표 수정

조국, 부산대 발표 인용 3등이라고 SNS에 게재
김근식 "조국 가증스러운 위선적 행위"
양홍석 "위조문서 제출인데 등수 왜 세고 있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장관 (사진=연합뉴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장관 (사진=연합뉴스)

부산대학교 밝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의 성적이 3등이 아니고 24등이라고 수정해 혼선을 주고 있다.

조 씨의 성적은 이미 1심 판결문에 명시되었음이 드러나면서 부산대 발표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일 페이스북에 "간과해선 안 될 것은, 조국의 가증스러운 위선적 행위다"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조국은 정경심 교수의 판결문을 당연히 읽었을 텐데 부산대가 판결문과 달리 성적을 엉터리로 발표하고 표창장 위조가 당락에 영향 미치지 않았다는 얼토당토않은 거짓말을 했음에도, 조국은 가증스럽게 부산대 발표를 인용했다"라면서 "조민의 우수한 성적을 사실인 양 전제하고 입학 취소의 부당함을 공격하는 위선과 이중성의 모습을 보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위선과 거짓말의 달인, 조국답다"라면서 "분명히 지난해 12월 정교수 1심 판결문에, 조민의 서류위조가 아니면 불합격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재판부의 증거에 의한 판결내용이 있음에도, 그리고 이를 받아보고 즉각 항소해서 다투겠다고 밝힌 조국이니 당연히 판결문을 봤고 거기엔 성적과 입시 당락 내용이 있었음을 알았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은 1심 판결문과 다른 부산대 발표를 보고도, 뻔뻔하게 마치 그게 사실인 것처럼 페이스북에 인용하며 조민의 입학 취소의 부당함을 선동하는 짓을 태연히 자행했다"라고 비판했다.
조국, 정경심 판결문 안 읽었나…부산대 '조민 3등' 발표 인용

부산대는 뒤늦게 판결문 내용이 맞는다며 입시공정위의 착오였다고 해명했다.

김 교수는 "부인 판결문이고, 본인도 관련 범죄로 재판받고 있고, 당시 즉각 항소해서 다투겠다고 전의를 불태운 만큼, 1심 판결문을 그가 꼼꼼히 읽은 건 당연한 일이다"라면서 "따라서 판결문을 읽고서도 이번 부산대 발표를 즉각 인용하며 거짓선동을 한 조국은 가증스러운 정치꾼일 수밖에 없다"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만에 하나 판결문을 안 읽었다고 발뺌하면, 그건 더 부도덕하고 비인간적인 행위다"라면서 "부인이 법정 구속되었고, 본인 혐의와도 직접 관련되어있고, 딸의 입학 취소와도 연관 있는데도 판결문을 읽지도 않고, 즉각 항소해서 다투겠다는 정치 선동에만 몰두한 것이 된다"라고 말했다.

앞서 조 씨의 성적을 3등이라고 밝혔던 부산대 측은 "조민 씨의 입학 취소 발표에서 대학 성적이 3등이라고 말한 것은 입학전형공정관리위원회가 대학본부 측에 제출한 보고서에 기인한 것이었다"라며 "공정위가 분석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해명했다.

신인규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부산대 발 ‘조민의 성적 3등’ 가짜뉴스는 친문, 친조국 진영 사이 ‘조민동정론’이 퍼지게 하는 데 일조했다"라면서 "법원으로부터 진실이 밝혀지자 등 떠밀려 조민의 입학을 취소하지 않았다면, ‘조민 의사 만들기 프로젝트’의 1등 공신은 부산대 의전원이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국 딸 의전원 입학취소 결정 발표하는 부산대 박홍원 부총장 (사진=연합뉴스)

조국 딸 의전원 입학취소 결정 발표하는 부산대 박홍원 부총장 (사진=연합뉴스)

앞서 부산대는 조 씨가 입학 당시 위조된 표창장을 첨부한 것 등을 이유로 입학 취소를 결정했다. 2015학년도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신입생 모집 요강에 따르면 '제출서류가 사실과 다르면 불합격 처리하고, 졸업한 뒤라도 이런 사실이 발견되면 학적이 말소된다'는 내용이 있다.

양홍석 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는 페이스북에 "대학에 위조된 문서를 제출하면 그걸로 끝이지 등수를 왜 세고 있나"라면서 "대학은 '우리 대학은 지원자의 성적, 성품, 능력 등이 아무리 뛰어나도 위조된 문서를 대학에 입학전형에 제출하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는다'라고 해야 정상이다"라고 지적했다.

양 교수는 "어차피 조민이 고대 전체 수석을 했더라도 결과는 같을 것이므로 애초에 부산대는 쓸데없는 소리를 한 것이고 그 쓸데없는 소리가 맞네 틀리네 하는 것도 쓸데없는 것이다"라면서 "조국 가족의 불행은, 욕심, 오판, 자만이 낳은 참사다. 그런데 아직도 그 욕심을 내려놓지 못하고 오판을 반복하고 여전히 광팬들에게 둘러싸여 자만하니 참사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거다"라고 일갈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