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질환 없었지만 이틀 뒤 이상증상
어지럼증·단기기억력 저하 증세 겪고 있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함)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사지 저림 등 부작용 증세를 보였던 강원도 경찰관이 '뇌출혈'로 최종진단을 받았다.

9일 강원경찰청 소속 30대 A 경위는 정밀검사를 진행한 대학병원으로부터 전날 '상세 불명의 뇌내출혈'로 진단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9일 기저질환이 없는 상태에서 AZ 백신을 맞았다. 이틀이 지난 뒤 양쪽 다리 허벅지에 저린 느낌과 감각 저하를 느꼈다. 이어 4일 좌뇌에 뇌출혈 소견의 진단을 받았다. 그는 병원에 입원한 후 뇌 정밀검사를 진행했으며, 결국 뇌출혈이라는 판정을 받았다.

진단서엔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은 명시되지 않았다. 병원에서 퇴원한 A씨는 앞으로 뇌 경련과 발작을 억제하고 뇌 기능을 개선하는 약물을 복용해야 한다. 또 정기적으로 자기공명영상장치(MRI) 검사까지 받아야 한다.

현재도 A씨는 어지럼증과 사지저림 증상을 느끼고 있다. 또 단기기억력 저하 증세도 겪고 있다.

A씨의 동료 경찰관 등은 부작용 공론화에 나설 계획이다. 공무상 재해로 인정받기 위해 경찰을 거쳐 공무원연금공단, 인사혁신처까지 거치겠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해 춘천시보건소는 A씨의 사례를 이상 반응 사례로 질병관리청에 보고하고, A씨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