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전 이미 감염됐을 가능성도"
사진과 기사는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뒤 확진된 사례가 국립중앙의료원(NMC) 간호사 2명 외에 추가로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지원팀장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그전에 감염된 사례가 한 케이스 더 있다. (아마) 더 있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접종 뒤 면역이 형성되기 전 (감염원에) 노출돼 발병 가능성이 있고, 접종 전에 이미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 접종자 정보와 확진자 정보를 같이 비교해 그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에 대해 평가할 것"이라며 "금일 중 일차적으로 평가하고, 그다음 이를 정례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두 개의 큰 데이터, 정보 체계가 아직 연계가 안 돼 있고, 또 자동으로 산출이 안 되는 상황이어서 수작업으로 하다 보니 시간은 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전날 국립중앙의료원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화이자 백신을 맞은 간호사 2명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최초 확진된 간호사는 5일 발열 증상이 있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다음 날인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 간호사와 같은 병동에서 일하는 40여 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간호사 1명이 추가로 양성됐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