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 줄만 알았던 백내장이 최근 젊은 층에서도 발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사에 따르면 3~40대 10명 중 3명은 백내장을 앓고 있었다는 충격적인 결과가 등장한 것이다.
사실 몇 년 전부터 백내장은 과도한 전자기기의 사용, 피로, 스트레스, 흡연 등 다양한 원인으로 젊은 층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질병으로 자리 잡았다. 백내장은 눈 속 수정체가 혼탁해져 빛을 제대로 통과하지 못해 시력 장애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로 인해 안개가 낀 것처럼 시야가 뿌옇게 보이거나 빛 번짐 때문에 하나의 사물이 두 개로 보이거나 초점 전환이 늦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만약 이 중 하나라도 의심된다면 의원에 가 반드시 진단을 받아야 한다. 백내장은 젊다는 이유로 방심할 수 없는 질환이기 때문이다. 앞서 말한 증상 탓에 일상생활이 어려워진다면 하루빨리 원인을 찾아야 한다.
특히 백내장은 노화 혹은 외부적인 요인으로 발생할 가능성도 있으나 외상 또는 눈 속 염증 등에서 발생했을 가능성도 있어서 안과전문의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은 뒤 맞춤 치료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
치료만큼이나 백내장을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 백내장 예방 수칙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우선 눈에 가장 나쁜 영향을 끼치는 전자기기의 사용을 줄여야 한다. 만약 전자기기를 통해 작업을 해야 할 경우 틈틈이 눈을 쉴 수 있도록 휴식을 취하는 게 좋다.
아울러 외출할 때 선글라스나 모자를 착용해 자외선을 막아야 한다. 자외선은 백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 중 하나이기 때문에 선글라스나 모자를 통해 자외선을 가려야 한다. 마지막으로 금연도 예방책의 하나다. 흡연은 백내장을 발생시키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이처럼 백내장 발병 시기는 예전보다 약 10년 이상 빨라진 질환으로 젊은 층에서도 흔히 볼 수 있기 때문에 예방은 필수다.
BGN밝은눈안과 강남 교보타워 이정주원장은 “백내장을 막는 예방 수칙을 지키는 동시에 조금이라도 눈이 침침하거나 심한 눈부심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난다면 안과에 찾아가 검사를 받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