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베트남 전자지갑 서비스 도입…환전 없이 이용

롯데면세점은 국내 면세업계 최초로 베트남 전자지갑 결제서비스인 '사콤뱅크페이'와 '리엔비엣24h'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에 방문한 베트남 관광객들은 사콤뱅크페이와 리엔비엣24h의 간편 결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별도 환전 과정 없이 롯데면세점의 국내 모든 점포에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각 앱에 접속해 한국에서 사용할 수 있는 BC카드의 QR코드를 생성한 후 스캔해 이용하면 된다.

해외결제 수수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베트남에서 결제 수단으로 전자지갑을 이용하는 비율은 전체 국민의 21%로, 젊은 층에선 신용카드만큼 보편적"이라며 "사콤뱅크페이와 리엔비엣24h의 회원은 각각 400만 명, 300만 명"이라고 소개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8월 마련한 롯데인터넷면세점 베트남어 사이트에도 내년 상반기 전자지갑 결제 서비스를 적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베트남 현지 은행과 결제서비스 관련 제휴를 확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종식되면 베트남 전자지갑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결제 혜택과 행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정민 롯데면세점 플랫폼사업부문장은 "앞으로도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 지역 고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신규 결제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하고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