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국우편연합 "코로나19로 우편물 배송에도 영향"(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각국이 발병국인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을 중단하거나 제한하면서 우편물 배송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됐다.

만국우편연합(UPU)은 1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보낸 성명에서 항공편 제한으로 "우편물 배송이 예측 가능한 미래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UPU는 "상황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 밀린 업무가 정리될 수 있도록 우편 사업자와 지속해서 접촉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 오스트리아의 뉴스통신사 APA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우체국은 중국에 우편물과 소포를 더는 보내지 않고 있다.

다만 중국에서 보내는 우편물의 수취는 여전히 가능하다고 전했다.

스위스 우체국도 코로나19의 여파로 항공편이 제한되면서 중국으로 보내야 할 물량의 3분의 1 정도만 처리가 가능한 상태라고 밝혔다고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가 보도했다.

그러나 나머지 중국 행 물량이 쌓이자 스위스 우체국은 "현재 중국으로 보내는 편지나 소포를 받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어 정말 긴급하거나 절대적으로 중국으로 배송해야 할 경우에 한해 예외적으로 우편물을 받고는 있지만, 배송 날짜를 보장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